그리워할 순 있으나 돌아갈 순 없고, 돌아간다고 한들 그 순간이 즐거울까?